미디어

제5기 뉴욕/뉴저지 목회자 아버지학교

작성자
father
작성일
2016-10-20 15:07
조회
1524
제5기 뉴욕/뉴저지 목회자 아버지학교가 10월 17일(월)부터 19일(수)까지 뉴저지땅긑
교회에서 열렸다. 뉴저지 목사회가 주최하고 뉴욕뉴저지 두란노아버지학교에서 주관한
아버지학교 과정에는 25여명의 목회자가 등록했으며 이미 과정을 마친 바 있는 15여명
의 봉사자들이 등록자를 섬겼다. 등록인원은 많지 않았지만 뉴저지교계를 대표하는
교협과 목사회의 회장과 부회장이 모두 참가했다.

강사로는 정대성 목사(콜로라도뉴라이프선교교회)가 '아버지의 영향력', 이준성 목사
(ANC 온누리교회 라티노담당)이 '아버지의 남성', 박형은 목사 (LA동양선교교회)가
‘아버지의 영성’, 권준 목사(시애틀형제교회)가 ‘아버지의 사명’이라는 제목의 강의를 했다.

1610ahrghlwkdkqjwl

아무래도 아버지학교의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날. 민경수 목사는 간증을 통해 어려운 목회
환경속에서 자녀들과 관계가 원만하지 못했고, 어려움 속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주님앞으로
나아가고 회복되는 간증했다. 민 목사는 “제대로 가정에서 아버지로서의 역할과 사명을 감당
하지 못했던 부족하고 연약한 저를 대신하여 참 아버지 역할을 하신 하나님 아버지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 제가 아버지입니다”라고 눈물로 고백했다.

간증을 한 민경수 목사를 봉사자들이 한명씩 허그했으며, 강사 권준 목사는 “하나님 아버지,
당신의 종의 가정을 통해 하나님나라가 천국이 많은 사람들에게 경험되게 하여 주시고 그
럼으로 말미암아 하나님나라가 더욱 확장되는 하나님 복음의 놀라운 진보의 역사를 이루는
복된 삶이 되게 하옵소서”라며 민경수 목사의 가정을 위해 기도했다.

이어 권준 목사는 강의를 통해 생물학적인 아버지는 많은데 지도자로서 아버지는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아버지학교에 참가해도 배운 것을 목회에 적용하려고 하지만 아버지가
되려는 노력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가족을 이끄는 영적인 지도자로서 아버지가 되라고
부탁했다. 오늘날 동성결혼이 판을 치는 것은 하나님이 정하신 결혼인 이성간의 결혼이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지를 우리가 삶에서 보여주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보니
다른 사랑을 찾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준 목사는 “주님을 만날때 주님께서 ‘내가 너를 안다’ 말씀하시는 그 영원한 기쁨가운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생각하면서 오늘도 쉽지 않은 목회현장이고 가정의 삶이지만 자녀들
앞에서 성실하게 열심히 최선을 다하면서 아버지로서 부단히 노력하면서, 다른 것 보다
그 가운데에서 정말 신앙을 전수할 수 있고 미래를 보장시킬 수 있는, 하나님이 너의
아버지라는 영혼을 줄 수 있는 아버지로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어 권준 목사의 인도로 세족식이 진행됐다. 마지막 과정을 앞두고 등록한 목회자들은
아내를 초청했으나 여러 사정으로 많지 않은 사모들이 참석했다. 아내가 참가한 목사들은
아내에게 직접 세족식을 했으며, 아내가 참가하지 않은 등록자들은 봉사자들이 세족식을
해 주었다. 감동의 순간이었다. 남편들은 눈물로 아내의 발을 씻겼고, 혼신을 다해 아내를
위해 안수기도를 했으며, 허그하며 교회만이 아니라 가정의 영적인 아버지가 될 것을
다짐했다. 이어 두란노 아버지학교 6350차 과정을 이수함을 사인함으로 수료증으로 대신했다.

계속되는 프로그램으로 1박2일간 나이아가라에서 사모위로회가 진행되는데 이에 필요한
1만4천여불의 경비를 권준 목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이어 파송의 노래가 진행되는
가운데 목회자들은 가정으로 파송을 받았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